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경제사회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고위급 행사에서 참석한 정상들과 함께 플라스마볼에 손을 대고 불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에 상당한 호응이 있었다고 밝혔다. 유엔 총회 계기 방미 일정을 마치며 남긴 소회를 통해서다. 문 대통령은 “평화도 경제활력도 개혁도 변화의 몸살을 겪어내야 더 나아지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로 인해 어수선한 국내 상황을 비판하는 듯한 메시지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이번 미국 순방의 마지막 날인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올해 저는 두 개의 목표를 가지고 유엔총회에 참석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첫 번째 목표가 “국제사회로부터 우리가 받은 이상으로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기후행동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다자주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둘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새로운 제안이다. 기조연설에서 밝힌 비무장지대의 국제 평화지대화가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 나선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며 판문점ㆍ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하고 남북에 주재 중인 유엔기구 등을 DMZ에 자리 잡게 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DMZ 국제평화지대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동시에 우리의 안전을 보장받는 방법”이라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해 많은 호응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제회의에 참석할 때마다 우리의 위상을 실감한다”며 “우리나라에 대한 관심과 기대는 오직 우리 국민들이 이뤄낸 성취”라고도 했다. 또 “평화도 경제활력도 개혁도 변화의 몸살을 겪어내야 더 나아지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나라다운 나라에 우리는 아직 도달하지 못했다. 우리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남이 아닌 바로 우리 자신이다”고 첨언했다. 평화, 경제와 더불어 ‘개혁’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중심으로 한 검찰 개혁 필요성에 무게를 실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22일 출국한 직후 검찰이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단행하면서 격해진 국내 상황을 에둘러 비판하려는 의도도 읽힌다.

김정원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