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기전, KB바둑리그 개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내 최대 기전, KB바둑리그 개막

입력
2019.09.24 16:14
0 0
화성시 코리요의 박정환 9단이 2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20시즌 KB국민은행 바둑리그 개막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최강의 바둑 기사들이 총출동하는 바둑기전 2019~20시즌 KB국민은행 바둑리그가 막을 올렸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KB바둑리그는 2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9~20시즌 개막식을 열고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4개의 신생팀이 합류해 참가 팀이 9개로 확장됐고, 장고 바둑의 확대, 소셜 미디어(SNS) 중계 등으로 확 바뀌었다.

신생팀 셀트리온의 주장을 맡은 신진서 9단은 "작년, 재작년에는 리그에서 전승을 목표로 한다고 했는데, 괜한 부담감을 느꼈다. 올해는 다승왕을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셀트리온의 첫 상대인 정관장 황진단의 새 주장 이동훈 9단은 "저의 실력을 믿는다. 바둑리그는 단체전이므로 팀이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06년 출범한 최장수 팀인 GS칼텍스 킥스의 김지석 9단은 "가장 큰 목표는 우승이다. 작은 목표가 있다면 개인 10승을 하는 것"이라고 다짐했다. 지난해 정규시즌 및 포스트시즌 통합우승을 차지한 포스코켐텍의 새 주장 변상일 9단은 "처음 주장을 맡았는데 아직 실감이 안 난다. 13∼14승은 거두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한국물가정보의 주장 신민준 9단은 첫 대결 상대인 화성시 코리요의 주장이자 국내 최강 기사 박정환 9단에 대해 "박정환 9단은 너무 강해서 승부는 어렵겠지만 많이 배울 것 같다"고 기대했다. 안경을 벗고 나타난 박정환 9단도 "신민준 9단의 실력이 저보다 강하지 않을까 싶다. 저도 많이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KB바둑리그는 올해 속기 대국을 3판으로 줄이고, 각자 2시간(초읽기 1분 1회)짜리 장고 바둑을 추가했다. 지난해까지는 제한시간 각자 1시간(초읽기 1분 1회) 장고 바둑 1판과 속기(각자 10분, 초읽기 40초 5회) 대국 4판 등 총 5판의 대국으로 승부를 가렸다. 바둑리그 우승 상금은 2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3위는 5,000만원, 4위는 2,500만원을 가져간다. 장고 대국은 승자 350만원, 패자 70만원의 대국료, 속기 대국은 승자 310만원, 패자 60만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걸려 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