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및 신고 농장 지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경기 김포시에서도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한강 이남에서 의심 사례가 발생한 건 처음으로, 돼지열병의 ‘한강 저지선’마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경기 김포시 통진읍 양돈농가 1곳에서 어미돼지 네 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였다는 내용의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에서 어미돼지 한 마리가 일반적으로 임신한 것보다 더 배가 부른 채로 폐사한 사실도 확인하고 시료를 채취했다. 유산은 돼지열병에 걸린 어미돼지가 보이는 주요 증상 중 하나다.

해당 농장은 돼지 1,800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500m 안에 2,700마리, 3㎞ 내에는 3,275마리의 돼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농장 역시 앞선 발생 농장과 마찬가지로 눈에 띄는 감염 경로는 없다. 잔반(남은 음식) 대신 사료를 먹여왔고, 울타리를 설치해 멧돼지와의 접촉을 차단했다. 태국인 직원 두 명이 일하고 있는데 최근 해외에 다녀온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한강 이남에서도 첫 의심 사례가 발생한 만큼, 이미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한강을 넘어 퍼져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농장은 앞선 파주시 발생농장에서 13.7㎞, 연천 발생농장에서 45.8㎞ 떨어져 있으며, 차량 등에 인한 발생 농장과의 역학관계도 확인되지 않았다. 별도 경로로 감염이 이뤄졌을 수 있다는 의미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