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상 추분(秋分)을 맞은데다 태풍이 지나간 뒤 화창한 날씨를 보인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라 본 남산과 시내 위의 하늘이 청명하다.고영권 기자
절기상 추분(秋分)을 맞은데다 태풍이 지나간 뒤 화창한 날씨를 보인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라 본 남산과 시내 위의 하늘이 청명하다.고영권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