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제일기획 공동 개발... 인도 등 서남아시아서 뜨거운 반응
시청각장애인들을 돕기 위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삼성 굿 바이브’. 시청각장애인이 스마트폰에 모스부호를 터치하면 텍스트와 음성으로 바뀐다. 마찬가지로 비장애인이 텍스트나 음성을 입력하면 모스부호 진동으로 변환돼 시청각장애인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제일기획 제공

시청각장애인이 스마트폰에 모스부호를 터치하면 텍스트와 음성으로 바뀐다. 마찬가지로 비장애인이 텍스트나 음성을 입력하면 모스부호 진동으로 변환돼 시청각장애인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삼성 굿 바이브’의 원리다.

이는 모스부호와 스마트폰의 햅틱(촉각) 기능을 결합해 간단한 스크린 터치만으로 시청각장애인이 비장애인과 의사소통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앱이다. 삼성전자 서남아총괄과 제일기획이 지난 4월부터 공동 개발에 들어가 8월 말 공식 출시했다.

23일 제일기획에 따르면 이 앱이 인도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앱의 보급 확대를 목적으로 최근 제작, 공개한 디지털 동영상 ‘케어링 포 임파서블’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청각장애인 소녀의 가족이 굿 바이브 앱을 통해 소통하고 유대감을 회복한다는 내용의 이 영상은 유튜브 공개 13일 만에 조회 수 1억 건을 돌파했다. 동영상에는 “대단한 시도이며 경의를 표한다”, “인류애를 다룬 내 생애 최고의 영상” 등 6,000개 이상의 칭찬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굿 바이브’ 앱의 보급 확대를 목적으로 최근 제작, 공개한 디지털 동영상 ‘케어링 포 임파서블’. 시청각장애인 소녀의 가족이 굿 바이브 앱을 통해 소통하고 유대감을 회복한다는 내용이다. 제일기획 제공

삼성전자는 굿 바이브 앱을 더 많은 사람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공익단체 ‘센스 인터내셔널’과 함께 인도의 아메다바드, 델리, 방갈로르 등에서 100여명의 시청각장애인, 교사를 대상으로 사용법 교육을 진행했다. 또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제공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지금은 갤럭시 스토어에서만 이 앱을 내려받을 수 있지만 다음달 초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도 영어 버전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삼성전자와 제일기획은 한글 버전도 개발 중에 있다.

송명숙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상무는 “2016년부터 인도에서 다양한 CSR(기업의 사회적책임) 캠페인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도 현지의 소외계층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감성 소통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