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롤리나 무호바가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챌린저나 투어 대회 우승 경험이 전무한 카롤리나 무호바(23ㆍ체코ㆍ45위)가 국내 유일의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경기가 6시간이나 지연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관중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생애 첫 정상에 오른 무호바에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다.

무호바는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단식 결승에서 마그다 리네(27ㆍ폴란드ㆍ48위)를 2-0(6-1 6-1)으로 제압했다. 지난 5월 프라하 오픈 준우승이 단식 최고 성적이었던 무호바는 자신의 생애 첫 우승이 확정되자 두 팔로 만세를 부르며 환하게 웃었다.

이번 우승으로 코리아오픈은 무호바에게 두 가지 큰 의미를 갖는 대회가 됐다. 무호바는 2017년 이곳에서 생애 첫 투어 대회 본선 무대를 밟았고, 2년 뒤 첫 우승마저 거머쥐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었다.

무호바는 이번 시즌 상승세가 무서운 떠오르는 신성이다. 지난 2월 카타르 도하오픈 8강에 이어 올해 첫 출전한 윔블던에서 8강까지 올랐다. 첫 출전만에 윔블던 8강에 오른 건 2006년 중국의 리나(37ㆍ은퇴) 이후 처음이다. 16강전에선 현 세계랭킹 2위 캐롤리나 플리스코바(27ㆍ체코)를 3시간이 넘는 접전 끝에 꺾는 파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올해 초 144위였던 세계랭킹도 8개월 만에 무려 100계단 이상 껑충 뛰어올랐다.

카롤리나 무호바가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결승에서 마그다 리네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코리아오픈 제공

무호바는 이날 1세트부터 압도적인 실력 차를 선보이며 리네를 궁지에 몰아넣었다. 무호바는 1세트 초반 2회 연속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게임스코어 4-0으로 크게 앞서 갔다. 강력한 서브와 호쾌한 스트로크로 리네를 압박했다. 리네는 1세트에서만 언포스드 에러 15개를 쏟아내며 무호바(5개)에 비해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첫 세트를 가져온 무호바는 2세트에서도 리네를 몰아붙였고 6-1로 경기를 마무리 지으며 코리아오픈만의 우승컵인 ‘청자 도자기’를 들어올렸다.

한편 이날 경기는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종일 내린 비 탓에 6시간 가까이 지연됐다. 하지만 ‘심야의 결승전’을 즐기기 위해 끝까지 자리를 지킨 관중들은 최선을 다한 승자와 패자 모두에게 아낌 없는 박수 갈채를 보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