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아라뱃길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 경인아라뱃길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오전 9시43분께 인천시 계양구 장기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인근에서 A(27)씨가 숨진 채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외관상 별다른 상처 없이 체육복 상·하의를 입은 채 숨져 있었다. 체육복 주머니에서는 신용카드 1장이 발견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27분께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서쪽으로 100m가량 떨어진 물 위에서 A씨의 동생 B(25)씨도 숨진 채 발견됐다. B씨 역시 특별한 외상이 없었으며, 체육복 차림이었다.

경찰은 일대를 수색해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동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서 이들 자매의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안에는 이들 자매의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 있었다. 경찰이 이들 자매의 거주지를 조사한 결과,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쪽지를 발견했다.

자매는 시골에 있는 부모에게서 독립해 인천에서 거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매의 부모로부터 “경제적 문제 등으로 힘들어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 자매의 이동 경선을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주검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자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한 경위는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