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2층 광역버스(사진)의 입석 제로화 등의 내용을 담은 ‘2층 광역버스 안전강화 대책’을 마련,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출퇴근 시간대(오전 6~9시, 오후 5~8시) 27개 노선의 2층 광역버스에서 총 94회의 입석 운행이 진행됐다. 총 입석 인원은 941명으로, 김포나 용인 하남 등 신도시와 택지개발지구가 들어선 지역에서의 2층 버스 입석률은 20%를 웃돌았다. 도에서 입석 제로화 추진에 나선 배경이다.

도에서 꺼낸 카드는 운행 차량 확대다. 도는 우선 이달부터 3102번(송산그린시티~강남역), G5100번(경희대~양재역) 등 총 15개 노선에 2층 버스 9대, 전세버스 1대를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2층 버스 17대, 전세·광역버스 9대를 확충한다. 용인, 화성, 김포 3개 신규노선에도 33대의 차량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18개 노선에 총 59대의 버스를 늘리고 하루 384회 증회 운행을 통해 2층 버스 입석 문제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도에선 또 2층 버스의 고가도로 충돌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전방높이 경보장치 설치’ 시범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차량 상단에 설치된 센서가 구조물을 감지, 통과 높이가 4m 이하로 판단될 시엔 경고음으로 충돌을 방지하는 방식이다.

도 관계자는 “2층 버스의 경우 비교적 장거리를 운행하는 광역버스 특성상 입석 이용은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입석을 없애고 승객들이 편하게 앉아서 이동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