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 화재가 나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뉴스1

22일 0시 39분쯤 서울 중구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오전 1시 30분쯤 불길이 잡혔지만 새벽 6시쯤 잔불이 옮겨붙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화재로 제일평화시장 상인 2명이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 소방차 28대와 소방관 82명이 투입됐고 인근 상인들은 대피했다.

서울시는 오전 10시 14분쯤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혼잡하니 이 지역을 우회하고 인근 주민은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시장 건물 3층의 전열기구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