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모델들이 유럽 3개국 5G 로밍서비스 개시를 알리고 있다. KT 제공

5G 가입자 100만명을 넘어선 KT가 21일 0시부터 이탈리아 팀, 스위스 선라이즈, 핀란드 엘리사 3개국 통신사와 손잡고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탈리아의 최대 통신사인 팀은 3,170만명의 무선통신 가입자를 보유한 1위 사업자로, 지난 6월 5G 서비스를 개시했다. 현재 로마, 나폴리, 튜린 3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위스 통신사인 선라이즈는 지난 5월 제네바와 취리히 등 262개 도시에서 5G를 시작했으며, 핀란드의 1위 이동통신사인 엘리사는 헬싱키를 포함한 5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지난 5월 27일, 한중일 대표 통신사들의 전략 협의체인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에서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5G 로밍 시연에 성공한 이후, 이탈리아, 스위스, 핀란드의 대표 통신사와 상호 네트워크 연동 및 현지 필드 테스트를 거쳐 이달 5G 로밍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이탈리아 등 유럽 3개국에서 5G 로밍이 상용화됨에 따라 KT 고객은 유튜브(HD 720P 해상도의 권장속도 2.5Mbps)를 포함해 최대 8명과 최대 FHD(풀HD)급 화질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나를(narle)’ 서비스를 고품질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KT 5G 로밍 서비스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5G 로밍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며 추후 타 기종으로도 확대 예정이다.

KT는 5G 로밍 상용화를 기념해 데이터로밍 요금제 가입자를 위한 30분 무료 음성통화 프로모션도 내달 31일까지 운영한다. 프로모션이 적용되는 요금제는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플러스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프리미엄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 △데이터로밍 기가팩 중일ᆞ아시아ᆞ미주ᆞ유럽 등 총 16종이다. 무료 통화 혜택은 로밍ON 적용 33개국에서 이용 가능하며, KT 콜센터, 공항로밍센터 및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KT는 5G 상용화와 함께 업계 처음으로 선보인 완전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인 ‘슈퍼플랜’으로 로밍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유럽 5G 로밍 상용화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고객이 자주 찾는 여행국가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