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올해 가을 미국 교육리그에 로봇 심판을 도입한다. MLB닷컴 홈페이지 캡처

‘로봇 심판’이 매해 가을 야구 유망주들이 뛰는 미국 애리조나 교육리그에 등장한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은 22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올해 3년간 제휴 협약을 한 독립리그에서 시험 적용한 로봇 심판을 마이너리거를 대상으로 한 교육리그에서 테스트한다”고 밝혔다.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utomated ball-strike systemㆍABS)인 로봇 심판은 레이더로 볼의 궤적을 추적하는 트랙맨 시스템을 활용해 기계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다.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심판은 귀에 꽂은 이어폰을 통해 기계의 시그널을 듣고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을 내린다.

MLB닷컴은 “과거엔 스트라이크 판정을 못 받았던 공이 로봇 심판 시스템에선 스트라이크가 되는 등 투수와 타자들은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또 “절묘한 포구로 심판의 눈을 속여 스트라이크 판정을 유도하던 포수들의 ‘프레이밍’도 로봇 심판 체제에선 위력을 잃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MLB 사무국은 메이저리거와 마이너리거, 구단의 심리적인 반발을 줄이고자 독립리그에서 먼저 로봇 심판을 시험했다. 콜로라도 로키스의 투수 유망주 애시튼 구도는 “분명 심판이 생각하는 스트라이크와 다르게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볼 판정이) 일관성을 유지한다면 선수나 심판에게 모두 매우 공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LA 다저스의 간판 투수 클레이튼 커쇼는 앞서 “로봇 심판 도입은 멍청한 짓”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