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ure 1박세리(왼쪽)가 21일 강원 양양군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셀리턴 레전드매치 기자회견에서 선수들과 웃고있다.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한국 골프 레전드 박세리(42)가 2016년 은퇴 후 처음으로 나선 경기에서 첫 홀부터 미스샷을 내고 멋쩍게 웃었다. 은퇴 후 골프채를 놓고 지냈다던 그의 얘기는 엄살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박세리는 21일 강원 양양군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첫날 포섬매치에서 1번홀 티샷부터 OB를 냈다. 이번 대회엔 줄리 잉스터(59ㆍ미국), 아니카 소렌스탐(49ㆍ스웨덴), 로레나 오초아(38ㆍ멕시코)가 출전했고, 현역 LPGA 선수론 박성현(26ㆍ솔레어), 이민지(23ㆍ호주) 아리야 쭈타누깐(24ㆍ태국) 렉시 톰슨(24ㆍ미국)이 한 데 어울려 경기를 시작했다.

포섬 매치는 잉스터-이민지, 소렌스탐-박성현, 박세리-톰슨, 오초아-쭈타누깐이 한 조로 경기를 치렀다. 1번홀(파4)은 LPGA 레전드 선수들이 티샷을 했는데, 박세리는 왼쪽으로 크게 벗어난 샷으로 공을 왼쪽 수풀에 빠뜨렸다. 갤러리들은 박수로 박세리를 격려했고, 박세리는 다소 민망한 듯 웃음으로 인사했다. 박세리-톰슨 조는 벌타를 안고 경기를 시작한 첫 홀을 트리플보기로 끝냈다.

4번홀(파5)에서도 실수에 가까운 샷이 이어졌다. 톰슨이 친 공이 그린 앞 벙커로 빠졌는데, 박세리의 벙커샷은 그린이 아닌 왼쪽 러프로 빠졌다. 톰슨은 또 한 차례 어프로치샷으로 공을 홀에 올렸고, 박세리가 퍼트를 성공시켜 보기로 막아내는 모습이었다. 박세리는 대회 직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은퇴 후 골프채를 잡지 않다가 이번 대회를 위해 연습을 했는데, 온 몸이 아프고 힘들었다”며 ‘훈련 후유증’을 설명한 바 있다.

반면 소렌스탐, 오초아 등 초청 선수들은 과거의 습관과 루틴을 그대로 보여주며 갤러리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박성현과 소렌스탐은 가볍고 일정한 샷으로 초반부터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고, 쭈타누깐과 한 조를 이룬 오초아는 2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하자마자 앞으로 달려나가는 현역 때 습관을 그대로 보이며 갤러리들을 미소 짓게 했다.

양양=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