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 내 중소기업 마케팅, 판로개척 등에 지원
지난달 5일 유동균(가운데) 마포구청장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가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항해 관 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최근 일본 정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해 무역업, 여행사 등 관 내 중소기업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마포구는 국가 간 분쟁이나 남북관계 등으로 경제 활동이 위축된 관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마포구 기업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 개정안과 10억원의 추경예산 편성안을 마포구 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구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조례 개정안과 추경 예산안을 긴급하게 마포구 의회에 제출한 것은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급변하는 경제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해 중소기업의 피해를 줄이고 더 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구가 제출한 조례 개정안과 추경 예산편성안은 19일 개회된 제233회 마포구 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 조례가 공포되면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다.

구는 조례를 근거로 10억원의 재정을 긴급 투입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마케팅 및 판로개척 등에 필요한 비용과 상호‧상표 변경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구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관 내 기업들의 피해 보호를 위해 37억원 규모인 ‘중소기업육성기금’과 143억 원의 ‘특별신용보증’자금을 각각 1.5%, 2.5~3% 대의 저금리로 융자 지원을 하고 있다.

이 외에도 구는 관 내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해외시장개척단’ 사업을 2005년부터 꾸준히 추진해 왔다. 올해는 11월 6일부터 9일까지 3박 4일 동안 베트남 하노이로 파견할 예정이며, 참여기업은 일본수출 규제 피해 기업을 우선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일본 수출규제뿐만 아니라 최근 국가 간 분쟁, 남북관계 등으로 인해 관 내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구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관 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원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