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둥성 선전 국제공항에 있는 화웨이 광고판.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최대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국제 사이버 보안기구에서 ‘잠정 퇴출’을 당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거래 제한 대상’ 기업 명단에 오르는 등 미중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은 데 이어, 글로벌 무대에서도 입지가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다.

WSJ에 따르면, 세계 최대 보안사고 대응협의체인 국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FIRST)는 최근 화웨이를 회원에서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FIRST 대변인은 “다각도의 검토와 상의를 거쳐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정지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의 화웨이 거래 제한 방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FIRST 측은 회원사들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기술 수출을 금지하기로 한 뒤, 퇴출 결정이 내려졌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다만 “임시적인 조처이며, 화웨이의 회원 자격 부활을 위해 미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이 단체는 덧붙였다.

WSJ는 이 같은 FIRST의 결정에 따라 화웨이가 향후 소프트웨어 보안 문제를 신속히 확인하고 수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웨이는 이번 조치에 대해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FIRST는 1990년 민간 보안 사고대응팀들이 모여 출범한 국제기구다. 미국 컴퓨터 네트워킹 장비업체 시스코 시스템즈, 독일 전기ㆍ전자 기업 지멘스 등의 기업 대표들이 소속돼 있다. 미 국토안보부(DHS)의 사이버보안 담당 부서, 영국 도ㆍ감청 전문 정보기관인 정부통신본부(GCHQ) 산하의 국립사이버안보센터(NCSC)도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