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있는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엄재식(오른쪽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과 토요시 후케타(왼쪽)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이 양자회의를 하고 있다. 원안위 제공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 쌓여 있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 보내야 한다고 주장해온 대표적 인물인 토요시 후케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 위원장이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16~2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있는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 참석 중인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8일 토요시 후케타 위원장과의 양자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답변을 들었다고 원안위가 19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엄 위원장은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야 하는 원자력 규제기관이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를 놓고 발언하는 것은 오염수 처리 방안 결정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하며, 국제사회와 논의를 거쳐 합리적인 처리 방안을 정할 것을 촉구했다. 토요시 후케타 위원장이 최근 원전 오염수를 바다로 내보내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일본 언론을 통해 잇따라 발언한 데 대한 항의의 의미다.

이에 대해 토요시 후케타 위원장은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처리 방안 결정은 경제산업성에서 주관하기 때문에 자신은 책임 있는 답변을 주기 어려운 만큼 한국의 우려를 자국에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원안위 측은 전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안위 관계자들로 이뤄진 한국 대표단은 지난 17일 코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과도 면담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 자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사안만큼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대응 수준의 관심과 역할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에 코넬 페루타 사무총장 대행은 IAEA가 이 사안을 원자력 안전 관련된 다른 모든 사안처럼 비중 있게 다루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