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서울 명동의 한 식당에서 화재가 나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출동한 소방차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독자제공ㆍ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19일 오전 11시 32분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횟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서울 중부소방서와 인접한 종로ㆍ서대문소방서에서 소방차 25대와 소방인력 84명이 출동해 불길을 잡고 있다. 소방당국은 “초기 진압 중이라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 화재 원인은 파악하지 못했다”며 “인근에 있는 시민들은 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밝혔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