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확충 등 대책도 발표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이 28일 첫차부터 200∼450원 오른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교통카드 기준 일반형 시내버스는 기존 1,250원에서 1,450원으로 200원(16.0%) 오른다. 좌석형 시내버스는 2,050원에서 2,450원으로 400원(19.5%), 직행좌석형 시내버스는 2,400원에서 2,800원으로 400원(16.7%)이 각각 인상된다. 경기순환버스는 2,600원에서 3,050원으로 450원 오른다.

현금을 낼 경우 일반형만 200원 오르고 나머지 3가지 버스 요금은 400원씩 오른다.

시내버스 조조할인과 만 6세 미만 영유아에 대해 3명까지 요금 면제도 이뤄진다.

조조할인은 28일부터 첫차∼오전 6시30분 이용 승객에 적용되며 일반형 200원, 좌석형 400원, 직행좌석형 400원, 순환버스 450원으르 할인해 기존 요금으로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시내버스 개선을 위해 취약층 교통비 부담 완화, 출퇴근 편의 증진, 민원 감소, 안전성 향상, 쾌적성·편의성 증진 등 5개 분야에 20개 사업을 추진한다.

취약층 교통비 부담완화를 위해 청소년(만 13∼18세) 연간 8만원, 대학생(만 19∼23세) 연간 16만원의 교통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출퇴근 편의를 위해 노선 입찰제를 통한 광역버스 확충(82개 노선 553대), 심야 공항버스 시범 도입(6개 노선), 프리미엄 광역버스 시범 도입(10개 노선)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