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집회 참석차 뉴멕시코로 향하기 전 백악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이란 제재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이 이란의 행동이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의심이 현실로 적용되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나는 방금 재무부 장관에게 이란에 대한 제재를 대폭 강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미국 언론들도 이란에 보복조치를 할 것이라는 관측이 계속해 흘러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사우디 석유시설 두 곳에서 드론 공격이 발생한 후 이란의 소행이라는 강한 의심을 표시하면서 “장전이 완료됐다”라며 군사적 개입 가능성까지 시사했지만 이후 입장을 누그러뜨려 일단 진상 파악을 한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온 바 있다. 이란은 자국 연관설을 부인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트윗에서 이란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고 이란 배후 가능성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는 확실히 그렇게 보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윗에서 제재의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재무부에 지시한 점에 비춰 일단 군사 대응보다는 경제적 압박 쪽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이란에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보도도 계속되고 있다. 미 NBC뉴스는 16일 국가안보회의에서 군 지도부가 이란에 취할 수 있는 행동 메뉴를 제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더 많은 선택지를 찾아볼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 역시 이란 석유 시설 또는 이란 혁명수비대 소유 자산을 겨냥한 물리적 공습이나 사이버 공격, 사우디 측면 지원을 위한 정보 제공 등을 포함한 여러 개의 군사 옵션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행정부가 사우디 석유시설 테러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고심하는 가운데 이번 지시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