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5개 지역 송전탑 반대대책위 집회
“한전, 강원도민에게 일방적 피해 강요”
강원도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를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를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500㎸) 송전망 건설이 추진되자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영월과 정선, 평창, 횡성, 홍천 등 5개 지역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로 꾸려진 강원도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는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전력은 송전선로 계획을 백지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이날 백지화 근거로 동해안에서 송전탑을 새로 만들어 보낼 전기가 없고, 전기 수요처도 없다는 점을 들었다.

대책위는 “한전은 송전탑이 필요한 이유로 동해안에서 생산되는 전기를 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신한울 1ㆍ2호기 전기는 이미 만들어져 있는 765㎸ 송전탑으로 송전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릉에서 건설 중인 화력발전소 전기는 독자적인 송전계통으로 송전한다고 하고, 신한울 3ㆍ4호기는 대통령이 백지화 선언을 했기 때문에 동해안에서 송전탑을 새로 만들어 보낼 전기가 없다”며 “송전할 전기가 없는데 웬 송전탑이냐”고 반문했다. “수요처도 없는 전기를 보내고자 강원도민의 일방적 피해를 강요하고 있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 앞서 최문순 강원지사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 지사는 한전에 강력한 입장 제시 등 주민 권리를 지킬 수 있게 돕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도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를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