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취 문제, 임명권자 결정 존중할 것”…지도부도 수습 
 ‘물갈이 신호탄이냐’ 질문에… “확대해석은 말아 달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교육당정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8일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제 의사에 대한 확인 과정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다만 “제 거취 문제는 임명권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불출마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 직후 불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오늘 보도는 그런 결정이 제 의사를 확인해서 나간 것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면서 “누차 반복적으로 말씀 드렸는데 지금 불출마 여부는 제가 결정해서 이야기할 시기가 아니고 상황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 부총리는 ‘출마 의사가 확실하게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 제 신분이 국회의원이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리며 확답하지 않았다. ‘386 물갈이 신호탄이란 이야기도 나온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확대해석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이재정ㆍ이해식 대변인은 문자를 통해 “오늘 보도된 유은혜ㆍ김현미 총선 불출마 관련 기사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립니다”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도 “(유 부총리에게 불출마 여부를) 당에서 권한 적이 없다. 당에서는 어떤 사안도 확인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