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식에 동참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머리를 깎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식을 했다. 전날 황교안 당대표가 삭발을 했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의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과 박대출ㆍ윤종필 한국당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을 했다. 그는 삭발에 앞서 “단식도 많이 했지만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제 마음이 비통하다”며 “제가 나라를 위해 산 사람인데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너무 무력하고 힘들어서 오늘 99일째 단식 문재인 하야투쟁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어제 (황 대표와) 같이 깎으려고 했는데 당 사정으로 못 깎고 오늘 깎는다”고 했다.

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식에 동참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머리를 깎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지사는 이어 “지금 나라도 망가졌고 언론도 망가졌다. 검찰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고 조국을 감옥으로 보내는 데 더 힘차게 나서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감정이 복받친 듯 눈물을 참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입당한 후 저도 너무 안락한 생활을 해와서 웰빙 체질이 되고 있다. 반성한다”며 “이 나라 이대로 내버려둘 수 없다는 생각으로 대한민국과 우리 어린아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의 삭발식은 황 대표 삭발식 때와 마찬가지로 애국가가 흐르는 가운데 진행됐다. 일부 지지자들은 눈물을 보였다. 김 전 지사는 머리를 깎는 내내 눈을 감은 채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오후에는 강효상 한국당 의원도 동대구역 앞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촉구’ 삭발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