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당시 시위 모습.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연합뉴스

부마민주항쟁이 발생한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이 된다. 항쟁 40주년을 맞는 올해 10월 16일부터 국가기념식으로 치러진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유신 독재에 맞서 일어난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 교내 시위에서 시작해 18일에는 마산ㆍ창원까지 확산됐다. 시민 1,564명이 연행됐고, 이 중 20명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4ㆍ19혁명, 5ㆍ18광주민주화운동, 6ㆍ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으로 꼽히지만 이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에서 제외돼 있었다.

이에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가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관련 지자체와 단체, 각계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쳤다. 그동안 각 지자체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를 발족해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실시했고, 지방의회에서는 촉구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에 따라 행안부는 오는 10월 16일 경남 창원에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첫 정부 행사로 진행한다. 국가기념일로 치르는 첫 번째 기념식인 만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범국민적 행사로 열고, TV 중계도 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부마민주항쟁이 가진 역사적 아픔을 치유ㆍ위로하고, 잊힌 부마항쟁을 재평가함으로써 항쟁이 가진 민주적 가치를 전 국민과 공감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기념식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