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에 “충정 이해하지만 바른 방향 아냐”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 제4차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자유한국당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의 김오수 법무부 차관 초치 시도에 쓴소리를 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차관을 불러 법무부에 항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17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임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어떠한 불만이 있고 또 그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고 지적하는 것은 옳지만 장관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좀 곤란한 것 아닌가”라고 발언했다. 이는 “야당에서 조 장관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차관을 부른다, 이런 이야기까지 했다. 이거 어떻게 보시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박 의원은 “만약 한국당에서 법사위 소집요구를 한다고 하면 저도 법사위원”이라며 “장관을 초치해서 여러 가지 사항을 질문하는 것이 옳지, 차관이 무슨 말씀을 했다고 해서 차관만 불러들이면 합의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한국당 법사위 위원들은 조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 법무부가 수사에 개입하고 있다고 보고 이에 항의하기 위해 김 차관을 초치하기로 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박 의원은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이어지는 야당 의원들의 삭발을 두고 “(장관 임명을) 잠시 거부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런 일은 초유의 일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처음부터 원칙을 갖고 있었던 게, 검찰 수사에 맡기자. 그 결과를 보는 것이 좋다. 그걸 보지도 않고 장관을 거부하거나 완전히 범죄인 취급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전했다.

특히 전날 있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을 두고 박 의원은 “제1야당 대표가 삭발한 것은 제가 알고 있기로는 처음”이라며 “120여석의 제1야당 대표가 조국 장관 파면을 요구하면서 삭발을 하는 것은 정국의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국회에서 해나가자’라는 제안을 했는데. 어떻게 됐든 그 충정은 이해하지만 바른 방향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 미래가 불안하게 보여진다고 재차 말하기도 했다. 그는 “(조 장관) 본인하고는 관계가 없다고 하지만 가족들, 부인, 5촌 조카, 동생, 처남, 딸, 이런 분들이 지금 검찰에서 조사를 받거나 조사 대상이 된다고 하니까 혹시라도 불행한 관련(처분)이 나온다고 하면 참 문제가 많을 것”이라며 “이런 불안한 미래를 저는 이야기한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전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도 “조 장관에게 불안한 미래가 닥쳐오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