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미지

전북 전주에서 어머니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2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A(39)씨와 그의 아들(3)이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가슴 부위를 흉기에 찔려 상태였고, 아들은 욕조 물에 빠져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 안에서 “힘들다”는 내용의 A씨 메모를 발견했다. A씨는 최근 우울증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외부인의 범행은 아닌 것으로 파악,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