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수술을 위해 입원한 병원 앞에서 지지자들이 응원 집회를 열었다. 일부 지지자들은 병원 진입을 요구하며 폴리스라인을 흔들기도 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이날 경찰과 집회 주최 측에 따르면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정문 앞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50여명이 모였다. 경찰은 8개 중대 500여명을 현장에 배치해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했다.

오전 9시쯤부터 병원 정문으로 향하는 양측 인도에 자리 잡은 지지자들은 ‘쾌차를 소원합니다’가 적힌 현수막을 펼친 채 “박근혜 대통령” 등의 구호를 외쳤다. ‘박근혜 지킴이’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거나 태극기와 성조기를 양손에 들고 있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오전 10시쯤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서 출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지자들은 도로 옆으로 몰려들었다.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앞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들이 모여있다. 손성원 기자

박 전 대통령을 태운 법무부 호송차량은 오전 10시 20분쯤 정문에서 정차하지 않고 병원으로 바로 들어갔다. 호송차량이 지나간 것을 미처 알지 못한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탄 줄 몰랐다” “대형버스가 올 줄 알았다”며 병원 진입을 시도했다. 경찰이 정문에 철제 울타리를 추가로 설치하자 일부 지지자는 울타리를 잡고 흔들며 경찰에 항의했지만 큰 충돌 없이 오전 10시 40분쯤 집회가 마무리됐다.

푸른 환자복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안경을 쓴 박 전 대통령은 휠체어를 탄 채 법무부 관계자 등에게 둘러싸여 수술실로 들어갔다. 2017년 3월 구속 이후 허리디스크 등 지병으로 외부 진료를 받아온 박 전 대통령은 왼쪽 어깨 근육 손상이 심각하다는 진단에 수술을 받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