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단행한다.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취지에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5시 황 대표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투쟁을 한다고 예고했다. 이번 삭발은 황 대표 본인이 직접 하겠다고 결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석 연휴 기간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인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도 점퍼 차림으로 등장해 투쟁 수위를 높였다.

황 대표가 이날 삭발식을 하면 야권 인사 중 세 번째가 된다. 앞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 장관 임명을 비판하며 삭발했고, 박인숙 한국당 의원도 이튿날 같은 장소에서 삭발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