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를 “가족 인질극” 비유… “검찰 수사 등 어디로 갈지 몰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조국 정국’이 새로운 막을 올렸다면서 문 대통령도 “리스크(위험)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딴지방송국이 14일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연극으로 치면 언론의 문제 제기와 야당 폭로가 1막, 검찰 압수수색과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이었고,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며 이렇게 규정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처음에는 조국에게 총을 내려놓으라고 했으나 3막으로 넘어갈 때는 대통령이 상대방이 돼 ‘당신이 조국이라는 총을 버려라’가 된 것”이라며 “대통령은 ‘쏘려면 쏘라’고 조국 임명 방아쇠를 당긴 것이다. 이 3막이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논란을 조 장관을 사퇴시키기 위한 ‘가족 인질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동양대 건 자체가 조국을 압박해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판단했다”며 “조국에게는 문제가 생길 수가 없어, 주저앉히는 방법은 가족을 인질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부인이 ‘내가 어떤 처벌을 받을지는 모르겠으나 위법한 일을 한 적이 없다. 내가 구속되더라도 당신은 갈 길을 가라’고 말했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절반 정도는 팩트 체크 관련 통화였고 절반은 안부를 묻고 농담을 주고받은 것”이라며 “총장이 여러 사람과 통화한 내용을 뒤죽박죽 섞어서 말씀하시더라. 동양대에 아는 사람들이 있어 전화 몇 통을 돌려 확인해보니 총장도 보고 받은 것일 텐데 많이 달랐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