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부터 뉴욕 유엔총회 참석… 비핵화 협상 촉진자 행보도 주목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2~26일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이를 계기로 취임 후 아홉 번째 한미 정상회담도 갖는다. 북미 간 비핵화ㆍ평화 실무협상이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에서 ‘촉진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불거진 한미 동맹 ‘이상 신호’ 관련 우려를 불식하는 데 방점이 찍힌 행보로 예상된다.

1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2~26일 3박 5일 일정으로 방미, 제74차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당초 정부가 ‘투톱 외교’의 한 축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총회에 참석하는 쪽으로 계획을 세우고 관련 준비를 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문 대통령이 가야만 하는 이유가 생겼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우선 멈췄던 북미 협상의 재개 조짐이 보인다는 게 주된 이유로 보인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9일 담화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며 그 시점을 ‘9월 하순경’으로 점 찍은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연내 만남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노딜(No deal)’로 끝난 이후 ‘중재자’ 남한에 대한 불신이 커진 북한이 최근까지도 ‘남한과는 할 얘기가 없다’며 벽을 쌓기는 했지만, 정부가 촉진자 역할을 가동해야 할 시기라고 판단한 것이 대통령의 방미를 이끈 결정적 원인이란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이) 어렵게 잡혔다”며 “구체적 일정, 의제는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방미를 계기로 굳건한 한미 동맹도 과시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미국 당국자들이 실망감과 불쾌함을 표출했다는 보도가 잇달아 나오면서 양국 관계에 금이 가고 있다는 우려도 커진 만큼, 한미 동맹 균열론 해소를 위해 정상간 만남이 긴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동맹 이상무’ 메시지가 방미 목적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각국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돼왔다. 특히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날 가능성이 일각에서 거론됐으나,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선택과 집중’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여러 가지 것들을 다 해결하는 자리라기보단 선택된 일정들을 중심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한다”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