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면허증’ 대신 ‘영문 운전면허증’이 도입된다. 영국, 캐나다 등 33개국에서 곧바로 운전할 수 있다.

경찰청은 16일부터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업무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그간 우리 국민이 여행이나 출장 등으로 해외에 나가 운전하려면 출국 전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받거나, 출국 후 해당 국가의 한국대사관에서 운전면허증에 대한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로웠다. 하지만 영문면허증만 있으면 앞으론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곧바로 운전할 수 있다.

33개 국가는 뉴질랜드, 싱가포르, 호주, 괌, 캐나다, 페루, 스위스, 덴마크, 영국, 아일랜드, 핀란드, 오만, 터키, 스위스, 카메룬 등이다. 다만 영문면허증이 신분증 역할을 하는 건 아니어서 본인 여권은 반드시 갖고 있어야 한다. 또 나라별로 영문면허증 사용요건이 다르기 때문에 출국 전 해당 국가의 조건을 확인해야 한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면허증 뒷면에 성명, 생년월일, 면허번호, 운전 가능한 차종 등 면허정보가 영문으로 적혀 있다. 영문면허증은 신규로 면허를 따거나 면허 재발급, 갱신 때 모두 발급받을 수 있다. 면허증 신규 취득 땐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받지만 면허 재발급, 갱신 땐 전국 경찰서 민원실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발급 수수료는 1만원(적성검사 땐 1만5,000원)이다.

아울러 경찰청은 이날부터 전국 경찰서 교통민원실에서 지문인식을 통한 신분확인 서비스를 시행한다. 깜박 잊고 신분증을 가져오지 않아도 민원실에서 운전면허증 재발급 신청과 같은 각종 민원 업무를 볼 수 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