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1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자신의 첫 골을 성공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적장조차 손흥민(27ㆍ토트넘)의 플레이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손흥민은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전반 10분 시즌 1호 골에 이어 23분 2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멀티골과 함께 나머지 2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21분에는 페널티 박스 오른쪽의세르지 오리에에게 정확한 패스를 전달했고, 오리에의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전반 42분 역습 상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하프라인 근처에서 공을 잡은 뒤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렸고, 이를 측면의 해리 케인에게 연결해 공격의 물꼬를 텄다. 케인이 올린 크로스를 에릭 라멜라가 마무리하며 토트넘은 4-0으로 크게 달아났다.

적장 로이 호지슨 크리스탈 팰리스 감독도 손흥민의 활약에 적잖이 놀란 눈치였다. 호지슨 감독은 경기 후 다수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반전 손흥민의 활약은 정말 놀라웠다”면서 “하지만 경기 막판의 활약이 더 인상적이었다. 팀이 4-0으로 이기고 있는데도 수비를 하기 위해 빠르게 달려와 태클을 하더라. 손흥민 같은 모습을 보인 선수를 보유한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극찬했다.

영국 현지 매체들도 손흥민 ‘찬양’ 일색이다. 스포츠전문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양팀 통틀어 최고인 평점 9점을 부여하며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선정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도 “전반에만 4골이 나왔는데 모두 손흥민이 주인공이었다”고 평했고, 일간지 가디언은 “’슈퍼 손’이 크리스탈 팰리스를 괴멸시켰다”고 전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