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남성북 ‘갤럭시’는 몸에 맞는 ‘테일러링’ 스타일과 함께 겹쳐 입는 스타일인 ‘레이어드 룩’을 표방하고 있다. 갤럭시 제공

가을을 남자의 계절이라고 했던가. 바야흐로 ‘추남(秋男)’의 계절이 돌아왔다. 기승을 부리던 폭염을 이기지 못해 마음껏 스타일리시한 멋을 내지 못했다면 이번 가을을 노려보면 어떨까. 2019 가을겨울(F/W) 시즌 패션은 올 봄여름 시즌과 마찬가지로 복고풍의 ‘뉴트로’ 패션이 유행이 이어갈 전망이다. 그렇다고 최근까지 유행하던 오버사이즈 혹은 큰 브랜드 로고가 삽입된 상의 등 과장된 스트리트 패션과는 사뭇 다르다. 올 가을은 오버사이즈 대신 몸의 실루엣을 살짝 드러내보자. ‘핏감’을 살린 스타일로, 차분하면서도 절제된 미를 전개하는 ‘클래식’ 패션이 돌아온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남성복 ‘갤럭시라이프스타일’은 터틀넥과 후디 다운, 반코트를 적용해 ‘레이어드’ 스타일을 완성했다.
남성 수트, 딱 맞게 그리고 겹겹이

‘갤럭시’ ‘로가디스’ ‘엠비오’ 등 남성복을 운영하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올해 F/W 남성 트렌드로 ‘테일러링(옷을 몸에 딱 맞게 줄이거나 늘리는 것)’과 ‘레이어드(옷을 여러 겹으로 겹쳐 입는 것)’를 꼽았다. 여성들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실루엣이 강조되는 패션시대가 돌아온 셈이다.

패션에서 가장 기본적인 테일러링 스타일은 ‘내 몸에 딱 맞는 편안함’을 추구하는 세계다. 그렇다고 기존 세대의 남성들처럼 불편함을 감수한 테일러링 패션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최근 20~30대 젊은 남성들은 고전적인 테일러링에 스포츠웨어의 기능성과 편안함을 접목해 새로운 클래식 스타일을 선호한다.

이에 따라 갤럭시가 출시한 수트 ‘퍼스트 클래스’ 라인은 품격 있는 비즈니스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남성들을 위해 안성맞춤이다. 고급스러운 외관의 이태리 원단에 탄력성이 우수한 기능성을 가미해 격식을 갖추는 동시에 활동성이 편안한 수트다.

더불어 레이어드 스타일도 각광받고 있다. 올 가을 로가디스가 추구하는 스타일도 레이어드다. 경량 ‘후디 다운(모자가 달린 점퍼)’과 함께 코트와 매치하는 등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레이어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경량 구스 다운과 볼륨감 있고 가벼운 코트의 레이어링으로 출근할 때뿐 아니라 일상에서, 나아가 스포츠 등 취미활동까지 이어갈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할 수 있다.

패션기업 LF의 브랜드 ‘헤지스’가 제안하는 ‘프레피룩’ 스타일. LF 제공
‘프레피룩’, 70’s ‘부르주아’ 스타일처럼

뉴트로 패션이 올 F/W에도 대세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여름과는 달라진다. 1990년대를 표방한 게 여름 패션이었다면, 가을과 겨울에는 1970년대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패션기업 LF는 ‘프레피룩’에 주목하고 있다. 70년대 ‘부르주아’ 스타일을 발전시켜 부유하고 우아하게 보이는 스타일링이 두드러질 것이란 얘기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떠올려보자. 영화 속 명문 사립 고등학교 학생들이 입고 있던 교복 스타일이 바로 그것. ‘프레피’라는 말이 명문 사립고를 다니는 학생들을 지칭한다. ‘프레피룩’은 프레피들이 주로 입는 단순하고 클래식한 옷차림이다.

프레피룩 아이템으로는 목 주위에 칼라가 붙은 피케셔츠와 일명 ‘꽈배기 니트’로 불리는 케이블 니트, 정장풍의 재킷, 교복과 비슷한 유니폼 등이 있다. 올 시즌 유행하는 프레피룩은 명문 사립학교 학생들의 전통적인 분위기를 유지하되, 캐주얼하고 자유로운 감성을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프레피룩에도 레이어드 스타일이 가미된다. 남성들은 셔츠와 케이블 니트를 겹쳐 입거나, 터틀넥과 라운드 니트를 레이어드 해 프레피 스타일을 뽐낼 수 있다. 더불어 90년대 유행하던 일명 ‘떡볶이 단추 코트’까지는 아니어도 모자가 달린 코트나 점퍼, 즉 ‘후디 아우터’로 그와 비슷한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갤럭시’는 이번 시즌에 한층 부드러워진 가죽 소재 재킷을 제한하고 있다.
남성미를 뽐내는 ‘가죽’은 필수 아이템

블랙 가죽 재킷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면 얼른 구입하는 게 답이다. 올 시즌 가죽 소재는 또다시 유행을 선도하며 남성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전망이다.

그렇다고 딱딱하고 차가운 느낌의 가죽 재킷을 떠올리면 안 된다. 올해는 가죽 소재에 다양한 아이템이 접목된 게 특징이다. 부드럽고 유연하게 손질한 표면에 밝은 컬러나 여러 색상이나 무늬 등의 천 조각을 서로 이어 붙인 ‘패치워크’ 작업을 한 스타일이 떠오르고 있다.

색감도 다양해졌다. 생동감 있는 오렌지, 딥그린 컬러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컬러를 활용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스포티하고 젊은 감성을 추구하는 남성들을 겨냥했다. 이들 가죽 아이템과 컬러감 있는 캐시미어 스웨터 등을 함께 매치하면 감각적인 스타일을 살릴 수 있다.

이현정 갤럭시 디자인 디렉터는 “남성들의 스타일링이 유연해지고 있지만, 테일러링과 고급스러움을 간직하려는 소비자 행동을 강하게 보이고 있다”며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세련되고 실용성 있는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