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애인체육회가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선수들에게 수여하는 공식 메달이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것에 대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정식 항의하고 메달 디자인 교체를 요구하기로 했다.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대한장애인체육회가 1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단장회의 3차 본회의에서 욱일기 경기장 반입에 관해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이날 “욱일기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아시아 침략에 사용된 일본군 깃발로, 여러 국가에 역사적 상처를 상기시키는 상징물이라고 전했다”며 “대한장애인체육회 발언 직후 중국 장애인체육회도 공식 지지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아직 발생하지 않은 가정적인 상황에 관해 답변하기 힘들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동의한다면 추후 별도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단장회의 3차 본회의는 IPC, 도쿄조직위, 100개국 장애인체육회 대표단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