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이 12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텍사스전에서 9회 솔로포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링턴=AP 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28)이 한국인 빅리거 맏형 추신수(37ㆍ텍사스) 앞에서 멀티 홈런을 터뜨리며 개인 통산 100타점을 돌파했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와 원정 경기에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2안타(2홈런) 3볼넷 4타점으로 활약했다. 한 경기 5출루는 처음이다.

최지만은 팀이 4-7로 뒤진 2회초 2사 1ㆍ2루에서 상대 좌완 요한더 멘데스의 시속 152㎞ 직구를 받아 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동점 3점 아치를 그렸다. 지난 1일 클리블랜드전 이후 10경기, 11일 만에 나온 시즌 14호 홈런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메이저리그 통산 99타점을 올렸던 최지만은 이 홈런으로 100타점을 넘어섰다.

최지만의 뛰어난 선구안도 돋보였다. 1회와 4회, 7회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8-10으로 뒤진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다시 한번 시원한 한방이 나왔다. 텍사스 마무리 호세 르클레르의 시속 134㎞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중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빅리그에서 두 번째로 한 경기 2홈런을 친 최지만은 시즌 타율을 0.255에서 0.259(370타수 96안타)로 올렸다. 최지만과 타격 대결을 펼친 추신수는 이날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친 이후 나머지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경기는 양 팀이 난타전을 펼친 끝에 추신수의 텍사스가 10-9로 이겼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