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미국 농축산물 수입재개 절차 착수
무역협상 앞두고 서로 유화적 제스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1일부터 2,500달러(약 300조원)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인상하기로 했던 조치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내달 고위급 무역 협상을 앞둔 미국과 중국이 서로 유화적 제스처를 교환하며 분위기를 띄우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선의의 제스처로 2,500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그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요청이 있었고 중국이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같은 날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도 미국산 제품 16개 품목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민생과 관련성이 높은 윤활유, 농약, 항암제, 사료용 유청 등은 17일부터 내년 9월까지 적용될 중국의 보복관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기업들이 대두와 돼지고기 등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위해 가격 문의를 시작했다”며 미국 농축산물 구매 재개를 위한 절차가 시작됐음을 밝히기도 했다.

류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다음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양국은 현재 협상을 앞두고 물밑에서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9일 “미ㆍ중 무역협상에서 긍정적 진전을 보이고 있다”며 “최소한 개념적 합의는 이뤄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 낙관적 전망에 힘을 실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