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왕 임성재. EPA 연합뉴스

임성재(21)가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을 수상했다.

PGA 투어는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18~19시즌 신인상 투표 결과 임성재가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PGA 투어 신인상은 해당 시즌 15개 이상 대회에 출전한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정하며 득표 결과는 공개하지 않는다. 올해부터 PGA 투어 신인상에는 ‘아널드 파머상’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1990년 제정된 PGA 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올해 임성재가 최초다. 다만 2012년에 재미동포 존 허가 신인상을 받은 사례가 있으나 그의 국적은 미국이다.

지난해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을 석권한 임성재는 2018~19시즌 PGA 투어에 데뷔했다. 35개 대회에 출전해 26회 컷을 통과했고 이 가운데 25위 이내의 성적을 올린 대회가 16차례나 됐다. 최고 성적은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다. 또 신인으로 유일하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PGA 투어를 통한 인터뷰에서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아서 너무 기쁘고 좋다”며 “사실 ‘내가 안 되면 어떻게 하지’라는 걱정을 했는데 어제 PGA 투어 제이 모나한 커미셔너로부터 전화를 받고 결과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 최초, 한국인 최초라는 타이틀이라 더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나중에 계속 투어를 뛰면서 큰 자부심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83㎝의 키에 몸무게 90㎏의 건장한 체격인 임성재는 충북 청주에서 태어나 4세 때 제주도로 이사해 어린 시절을 보냈다. 중, 고교 시절 충남 천안 골프 아카데미에서 골프를 배운 그는 천안고를 졸업하고 한국체대에 재학 중이다.

2014년부터 2년간 국가대표를 지냈고 2015년 프로로 전향, 그 해 10월 한국프로골프(KPGA) 챌린지 투어 12회 대회에서 우승하며 2016년 1부 투어인 코리안투어로 진출했다. 2016년부터 2년간 한국과 일본 투어 생활을 병행한 그는 국내에서는 2017년 9월 티업 지스윙 메가오픈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고, 일본에서도 2017년 10월 마이나비 ABC 챔피언십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8년부터 미국으로 진출, 첫해 2부 투어를 평정하고 올해 1부 투어 신인상까지 받았다.

PGA 투어 올해의 선수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선정됐다. 매킬로이는 2018~19시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캐나다오픈, 투어 챔피언십 등 세 차례 우승했고, 한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가 PGA 투어 올해의 선수가 된 것은 2012년과 2014년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