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고향으로 가는 KTX열차에 오른 부부가 환하게 웃으며 한복을 차려 입은 두 아이와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오대근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