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김하성이 11일 인천 SK전에서 3회초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키움 김하성(24)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100타점-100득점을 작성했다.

김하성은 11일 인천 SK전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3회초 2타점 적시타를 쳐 ‘100-100 클럽’에 가입했다. 100타점-100득점은 KBO리그 시즌 1호, 통산 33호 기록이다. 유격수로는 2014년 강정호(당시 넥센) 이후 역대 두 번째다.

김하성은 2타점을 추가해 시즌 타점을 101개로 늘렸다. 2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가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장영석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시즌 106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