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남재열(왼쪽 1번째) 산학부총장, 김선칠(2번째) 의용공학과교수, 김명삼 삼오시스 대표가 지난 10일 계명대에서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계명대 제공

계명대 산학협력단이 자체 개발한 의료실습장치 기술을 의료기기 전문기업에 이전,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섰다.

산학협력단은 지난 10일 대구 달서구 계명대 산학협력관 회의실에서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삼오시스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남재열 계명대 산학부총장, 박창일 기업지원센터장, 기술 개발자인 의용공학과 김선칠 교수, 삼오시스 김명삼 대표이사 등이 참석 했다.

이날 이전계약한 기술은 의용공학과 김선칠 교수가 개발한 것이다. ‘교체가 가능한 일회용 스킨 패드를 이용하여 실습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상완 정맥 주사 실습 장치’로 올해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사용자들이 여러 번 정맥 주사나 혈액 채취의 실습을 하더라도 본래 기능을 유지하고, 기존 제품보다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오시스는 이 기술을 활용해 상완 정맥 주사 실습 장치를 개발하게 된다.

계명대 산학협력단장인 남재열 산학부총장은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기술 개발 및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지식재산권 확보를 통해 대학이 가지고 있는 기술을 이전하여 지역 기업들과 새로운 경제효과를 창출하고 있어 산학협력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