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커머스업체 티몬이 국내 쇼핑채널 단독으로 친환경 전기차 ‘다니고3’ 2019년형 모델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2019년형 다니고3는 국내 친환경 전기차 제조사인 ‘대창모터스’에서 제작한 2인승 소형 전기차로, 소형SUV를 연상케 하는 날렵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픽업과 밴 2종으로 사용자의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가정용 220V 충전방식에 터치스크린과 히터, 에어컨, 후방카메라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탑재하고 전자식 파워스티어링(EPS), 잠김 방지 브레이크시스템을 더해 승차감과 제동 안전성을 겸비했다.

또한 LG화학의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팩(13.3kWh)을 장착해 5시간 충전하면 최고 시속 80km/h로 100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완충 시 전기세는 950원으로 경제성을 높였다. 실용성과 편의성, 기능성을 두루 갖춘 결과 한국우정사업부의 집배원 업무용 전기차 도입 사업평가에서 다니고3가 1위를 차지하고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판매가격은 1,880만원이다. 2019년 기준 정부보조금(512만원)과 지자체 보조금(250~500만원)등을 더하면 지역별 실구매가는 868~1,118만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지자체 보조금이 600만원으로 확정돼 7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사후서비스(A/S)는 3년 6만km까지 전국의 대창모터스 지점과 협력사를 통해 받을 수 있다.

구매를 희망자는 티몬에 계약금 9만9,000원을 지불하면 해피콜 이후 대창모터스에서 서류작업과 지방자치단체 접수 등을 대행한다. 차량은 오는 12월 내에 수령 가능하며, 10만원의 티몬 적립금도 추가 제공된다. 만약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경우 예약금은 전액 환불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티몬은 지난해 상반기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의 예약판매를 실시한 결과 사전판매 완판 및 총 1,500여대의 예약주문 성과를 거뒀다”며 “고객에게 필요한 모든 상품을 파격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타임커머스 채널로 자리잡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