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오후 7시15분쯤 전남 해남군 송지면 한 선착장에서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1명이 숨졌다. 완도해양경찰서 제공.

전남 해남의 한 선착장에서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차에 타고 있던 70대 남성이 숨졌다.

11일 전남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5분쯤 해남군 송지면 한 선착장에서 A(70)씨의 차량이 바다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A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해경은 “차량이 주차를 하던 중 갑자기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목격자의 진술과 선착장 인근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또 A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음주운전 여부 등을 확인하는 한편 바다에 빠진 차량을 인양해 차량 결함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