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암동 주택 옹벽 붕괴…주민 12명 한밤 대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 부암동 주택 옹벽 붕괴…주민 12명 한밤 대피

입력
2019.09.11 10:19
0 0
11일 0시 45분 서울 부암동의 한 주택 옹벽이 무너지면서 토사와 돌이 주택을 덮쳤다. 서울 종로소방서 제공

밤사이 수도권에 내린 폭우로 11일 새벽 서울 종로구 부암동 다가구주택 뒤 옹벽이 무너지면서 주민 12명이 대피했다.

서울 종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0시 45분쯤 부암동 한 다가구주택 뒤에 있는 높이 8m, 폭 3m규모 옹벽이 무너졌다.

옹벽이 막고 있던 토사와 돌이 쏟아져 주택 1층 창문 틀과 벽면 가스 배관 등이 파손되면서 소방당국 추산 5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주민 12명은 즉각 대피했고, 이 가운데 가벼운 어지럼증을 호소한 주민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집중호우로 해당 주택 뒤 빈집 터의 바닥에 균열이 생기면서 옹벽이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날 밤 서울에는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쏟아졌다. 소방당국은 종로구청 재난안전팀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