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화재 아파트서 발견돼 경찰 수사
게티이미지뱅크

추석 연휴를 앞두고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의 냉장고에서 불에 탄 모자(母子) 시신이 발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천안서북경찰서와 천안서북소방서 등에 다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모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현장의 양문형 냉장고 안에선 불에 탄 남녀 시신 2구가 나왔다. 사망자는 어머니 A(62)씨와 아들 B(35)씨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이 아파트에서 함께 살아왔고 남편과 큰아들이 있지만 오래전부터 각각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는 해당 아파트의 출입문이 모두 잠긴 상태임을 확인, 잠금 장치를 부수고 집안으로 진입했다. 시신 발견 당시, 천정을 향해 쓰러진 양문형 냉장고 문은 모두 개방됐고 남녀 사체는 냉장고의 양쪽 냉장실과 냉동실 안에 각각 웅크린 상태였다. 냉장고 밖으로 노출된 사체 부위는 불에 그을렸다. 시신이 발견된 냉장고 안에 다른 물건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발생 정황도 포착됐다. 이 아파트 주방의 가스 공급호스는 잘려 있었고 인화물질이 담겨있던 것으로 보이는 용기도 발견했다. 경찰은 수거한 용기와 현장에 대해 정밀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또 이들 모자의 정확한 사인 파악 등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도 의뢰했다. 소방당국에선 불이 난 흔적과 현장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인화성 물질이 집 안에 뿌려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집 안이 거의 다 탄 상태였으며, 외부 침입 흔적이나 사체에서 외상은 보이지 않았고 유서 등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 폐쇄회로(CC) TV에도 숨진 모자 이외의 다른 사람이 드나든 모습은 촬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족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 파악과 더불어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 및 사망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화재가 발생하자 해당 아파트 주민 수십 명은 긴급 대피했고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