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1일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유로 2020 예선 리투아니아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빌뉴스=AP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혼자 4골을 몰아치며 포르투갈의 완승을 이끌었다.

포르투갈은 11일(한국시간)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LFF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예선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4골을 터뜨린 호날두의 활약에 힘입어 리투아니아를 5-1로 대파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예선 4경기에서 2승 2무(승점 8)를 기록해 4승 1무(승점 13)인 우크라이나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호날두가 리투아니아를 상대로 절정의 골 감각을 뽐냈다. 호날두는 0-0으로 맞선 전반 7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1-1로 맞선 후반 16분에 호날두는 추가 골을 넣은 뒤 후반 20분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의 어시스트에 이은 득점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후반 31분에도 실바의 도움을 받아 4골째를 터뜨렸고,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 시간 윌리엄 카르발류(레알 베티스)의 쐐기 골까지 더해 5-1 대승을 확정했다.

한편, 잉글랜드는 A조 예선에서 4경기 무패(2승 2무) 행진 중이던 코소보의 돌풍을 5-3으로 잠재우고 4연승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또 H조의 프랑스도 안도라를 3-0으로 누르고 5승 1패(승점 15)를 기록해 같은 승점인 터키를 다득점에서 앞서 선두를 달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