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들“아이디어 차원” 해명… ‘조 장관-윤 총장 충돌 예고’ 지적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결정한 9일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 뒤 법무부 측에서 검찰에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 지휘에서 배제하는 특별수사팀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직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법무부ㆍ검찰간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아이디어 차원이라곤 하지만 조 장관과 윤 총장의 충돌을 예고하는 전초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조 장관 취임식이 열린 9일 복수의 법무부 관계자들이 대검 간부들과 잇달아 접촉, 윤 총장을 수사 라인에서 배제하는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내놨다. 지난해 2월 강원랜드 수사 외압 의혹이 제기되자 문무일 당시 검찰총장이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꾸리도록 한 뒤 일체의 수사 지휘나 보고를 금지시킨 사례가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제안은 윤 총장에게 즉각 보고됐지만 윤 총장은 바로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일부 간부들의 이 같은 제안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조 장관 취임식이 열렸던 9일에는 검찰이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모 대표,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 등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던 때였다. 이 상황에서 특별수사팀 제안은 사실상 수사팀의 힘을 빼겠다는 제안으로 들릴 수 있다.

법무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개인적 의견개진에 불과했다”며 수습에 나섰다. 법무부 관계자는 “양측이 통화하는 과정에서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춰 이렇게 해보면 어떻느냐는 아이디어 차원의 이야기들이 오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의 의중과도 무관하다 강조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조 장관은 절차에 따른 공정한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검찰 수사에 대해 보고도 받지 않고, 지시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