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일(왼쪽 세번째)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가 10일 태국 방콕 현지에서 열린 HMC PP4 프로젝트 계약식에서 서명 후 폴리머스 마틴 티크너(왼쪽 두번째) HMC 사장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GS건설이 2,700억원(2억3,000만 달러)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했다.

GS건설은 HMC 폴리머스(HMC Polymers)가 발주한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HMC PP(폴리프로필렌)4 프로젝트를 단독으로 수주해 계약식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HMC PP4 프로젝트는 태국 라용주에 위치한 맙타풋 공단에 연간 25만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 것이다. 공사기간은 약 35개월이다. 공사방식은 설계, 구매, 시공은 물론 시운전까지 포함하는 일괄 턴키 형태로 진행된다.

GS건설은 앞서 2007년 7월 HMC 폴리머스에서 발주한 2,204억원(1억8,500만 달러) 규모의 HMC PP3 프로젝트를 수주해 2009년 준공한 바 있다. 이번 PP4 프로젝트는 PP3 프로젝트 바로 옆 부지에 공장을 추가하는 것이다. 발주처는 GS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높게 평가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 “향후 추진하는 프로젝트에서도 수행 능력을 기반으로 수주 경쟁력에서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