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시도 23일 강원 강릉서 ‘강호축 발전포럼’출범
각 연구원 모두 참여 “초광역 상생발전 방안 마련”
강호축 개발의 핵심 사업으로 제시된 국가 X축 고속철도망 계획도. 강원과 호남을 연결하는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예타 면제로 본격 추진되면서 강호축 개발의 초석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북도 제공

국가균형발전의 새 아이콘으로 떠오른 강호축(강원~충청~호남)개발 사업을 주도할 ‘강호축 발전포럼’이 출범한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23일 강원 강릉시 라카이샌드파인 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강호축 발전포럼 출범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포럼은 강호축 개발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구심점을 마련하기 위해 꾸렸다.

강호축 의제를 전국에 널리 알리고 해당 8개 시도간 협력을 강화해 확고한 사업 기반을 조성한다는 목적도 있다.

포럼에는 각 지역 싱크탱크인 대전ㆍ세종연구원, 광주ㆍ전남연구원, 강원연구원, 충남연구원, 충북연구원, 전북연구원 등 6개 연구원이 모두 참여했다.

각 연구원장이 공동 대표를 맡고, 그 아래 80명(시도당 10명)의 자문위원을 뒀다. 자문위원으로는 교통ㆍ관광ㆍ산업ㆍ남북교류 등 분야별 전문가와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포럼 지원을 위해 각 시도에서는 정책기획관 및 연구위원 등 2명을 운영위원으로 참여시켰다.

포럼은 앞으로 지역을 순회하며 연 2회 정기 포럼을 열고, 공동 현안이 발생하면 수시로 운영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강호축 개발과 관련한 정책 자문은 물론 사업논리 개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참이다.

공동 연구나 세미나ㆍ토론회를 거쳐 구체적인 강호축 개발 사업을 발굴하고 설계하는데도 앞장설 계획이다.

정초시 충북연구원장은 “강호축은 동학사상과 유학의 주기론이 뿌리를 내린 지역이란 공통 분모가 있다”며 “이런 정신적 동질성을 토대로 산업ㆍ관광ㆍ교통 등 각 분야에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개발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발전포럼은 각 지역에서 제시한 개발 사업들을 검증하고 조정해 초광역적 연계 사업으로 다듬어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강호축은 경부축 중심의 국토개발로 인한 국가 불균형을 해소하고 새로운 발전 동력을 찾자는 취지로 충북도가 제안한 정책 의제이다.

그 동안 강호축 8개 시도는 국회토론회 개최, 공동건의문 채택, 공동연구용역 수행 등 다양한 활동으로 강호축 개발에 대한 공감대를 키웠다.

지난 1월에는 강호축 개념이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강호축 핵심 사업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면제돼 강호축 개발 기대감은 더 커졌다.

이제 강호축 시도들은 강호축을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강호축 발전포럼 출범식에선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8개 시도 지사, 지역구 국회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 구성ㆍ운영 협약식, 강호축 발전방향 토론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