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권정수 할머니 “어려운 학생들에게 희망 되길”

평생 모은 1,000만원을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으로 쾌척한 경남 진주시 상봉동 권정수 할머니(가운데). 연합뉴스

혼자 사는 80대 할머니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써 달라며 평생 모은 재산을 장학금으로 기부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경남 진주시 상봉동에 사는 권정수(87) 할머니.

진주시복지재단은 권 할머니가 최근 평생 모은 재산 1,000만원을 들고 방송국, 경찰서 등 기부할 곳을 찾다가 재단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권 할머니는 32년 전 남편을 잃고 어려운 살림 속에서도 먹을 것, 입을 것을 아껴 한푼 두푼 절약을 실천하며 모은 노후 생활 자금이었다”며 “교육자였던 남편으로 인해 학생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가졌던 권 할머니가 어려운 환경에 처한 학생들을 위해 살아서 할 수 있는 최고의 나눔으로 장학금을 내놓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할머니는 “건강이 좋지 않아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이 장학금이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희망이 되고 올바르게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주시복지재단은 “권 할머니의 따뜻한 사랑과 소중한 뜻을 잘 받들어 새길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