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머지 1명 중태, 모두 외국인 근로자
119구조대원들이 10일 오후 경북 영덕군 한 수산물가공공장에서 탱크 청소를 하다 질식한 근로자들을 구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영덕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져 3명이 숨졌다.

10일 오후 2시 30분쯤 영덕군 축산면 한 젓갈가공공장의 수산폐기물 저장탱크에서 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들 4명은 탱크를 정비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 가운데 태국인 니콤(42), 나타퐁(28)씨와 베트남인 판바리오(53)씨는 구조직후 심폐소생을 했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태국인 통미(34)씨는 중태로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4명의 근로자들은 사고가 난 가공업체에서 일해 온 직원들이다. 이들은 이날 점심 식사 후 어패류 부산물을 분해하는 가로 4m, 세로 5m, 깊이 3m의 수산폐기물 탱크를 청소하러 내려갔다 유독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