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추석 국립광주박물관 민속놀이 모습. 국립광주박물관 제공/2019-09-10(한국일보)

국립광주박물관은 한가위를 맞아 12일부터 15일까지 ‘우리문화 한마당’을 박물관 앞뜰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기간 박물관 앞 마당에서는 사방치기, 칠교놀이, 투호, 팽이치기 등 다양한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또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해 애니메이션 영화 ‘알라딘’ ‘마이펫의 이중생활’ 등 교육관 대강에서 상영한다.

14일에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과 공연이 진행된다. 우선 ‘오이지(Oh! Easy)와 함께하는 조선시대 여행’ 프로그램은 우리나라 주요 역사 인물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과 포토존을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한다. 특히 오전 11시에는 어린이를 위한 공연 ‘판타지 더 판타지쇼’에서는 마술, 샌드아트, 레이져쇼 등을 한번에 볼 수 있고, 오후 4시에는 아카펠라 그룹 ‘두왑사운즈’의 한가위 음악회가 열린다.

‘판타지 더 판타지쇼’와 두왑사운즈의 아카펠라 공연 관람 희망자는 국립광주박물관 누리집(gwangju.museum.go.kr)에서 사전 예약을 받는다.

이번 한가위 우리문화 한마당 모든 프로그램 참여는 무료며, 추석인 13일은 휴관한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