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탐사선이 달에 내린 모습을 그린 상상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내년 12월 예정이던 달 탐사 궤도선 발사가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달 탐사 사업계획 변경안’을 심의, 확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달탐사사업단과 우주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이 도출한 진단과 해법을 수용해 달 궤도선 개발 일정을 19개월 연장하고, 목표 중량을 당초 550㎏에서 678㎏으로 조정했다. 달 궤도선은 설계와 시험모델 개발 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당초 목표보다 중량이 증가됐다.

이에 개발 현장에선 연료 부족과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의 우려가 제기됐고, 그 해법을 둘러싸고 연구자 간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과기부는 점검평가단을 지난 1월부터 운영해 연구자 간 이견을 조정하고 합리적인 해법을 도출토록 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